개발자를 만나다

자연을 앱에 담는 부부

어느 개발자 부부의 초록빛 인생.

’아… 다 때려치우고 시골 가서 살까?’



누구나 한 번쯤 자연 속에서 여유롭게 사는 삶을 꿈꿉니다. 하지만 선뜻 실행에 옮기기란 쉬운 일이 아니죠.

그런데 여기, 도시를 떠나 자연에 둥지를 트는 데 성공한 이들이 있습니다. 자연을 모티프로 다양한 앱을 개발하는 마크 헨드릭스(Mark Hendriks)와 스테레 헨드릭스(Sterre Hendriks) 부부입니다.

스페인의 광활한 자연 속에서 앱을 만드는 이들의 초록빛 삶을 들여다보았습니다.

날씨 앱 〈Wild Weather〉부터 명상 앱 〈Wild Journey〉까지 부부가 함께 만들어왔습니다.
마크: 날씨 앱에 아내의 그림을 접목한 〈Wild Weather〉는 2015년, 아내와 제가 함께 만든 첫 앱이에요. 처음엔 재밌는 프로젝트 정도로 생각했는데, 반응이 너무 좋아서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함께 작업하기 시작했어요. 

스테레: 그다음 만든 앱이 다양한 자연의 소리를 들려주는 〈Wildfulness〉와 〈Wildfulness 2〉였어요. 열대 섬의 소리를 들려주는 〈Sonus Island〉도 내놓았고요. 그리고 2019년 도시를 떠나 시골로 이사 온 후엔 자연의 소리는 물론 명상 수업까지 제공하는 〈Wild Journey〉를 선보였죠.

도시 생활을 접은 이유는 무엇인가요?

스테레: 마치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느낌이었달까요? 좋은 동네, 좋은 집, 좋은 직장. 누가 봐도 남부러울 것 없는 생활이었지만, 조금 다른 삶을 살고 싶었어요. 자연과 더 맞닿아 있는 삶 말이죠. 그래서 결국 고향인 네덜란드를 떠나 스페인으로 이사 왔어요.

지금 사는 곳은 어떤 곳인가요?

스테레: 그야말로 야생 그대로예요. 우리가 소유한 땅의 면적이 약 8헥타르(약 2만 4000평)에 달하는데, 대부분 풀과 들꽃과 바위로 뒤덮여 있죠. 멧돼지, 여우, 올빼미 등 온갖 종류의 야생동물이 서식하고 있고요.

우리가 자연에서 받는 긍정적인 기운을 앱에 담아, 사용자에게 고스란히 전달하고 싶었어요.

스테레 헨드릭스

자연에서 살아보니 어떤가요? 마냥 쉽지만은 않을 것 같은데.

마크: 모든 게 물 흐르듯 순조롭달까요? 들판을 거닐며 아이디어를 구상하고, 산을 오르며 해결해야 할 문제에 대해 논의하기도 하고…. 도시에서 생활할 때보다 더 즐겁고 효과적으로 일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요.



스테레: 우린 집순이, 집돌이와는 거리가 멀어요. 산꼭대기야말로 우리에겐 최고의 회의실이죠. (웃음)

업무는 어떻게 분담하나요?
마크: 코딩, UI 디자인, 사운드 믹싱 등 기술적인 부분은 제가 맡아요. 삽화, 애니메이션, 명상 수업 대본은 아내가 담당하고요. 앱의 전체적인 콘셉트는 함께 구상하죠.

자연의 소리를 직접 녹음하나요?

마크: 새가 지저귀는 소리, 시냇물이 흐르는 소리, 바람 소리 등 에미상을 수상한 프로듀서가 녹음한 다양한 소리를 믹싱해 우리가 원하는 사운드스케이프를 구현합니다.



스테레: 예를 들어 숲의 소리를 만들고 싶다면 그 숲엔 어떤 새들이 서식하고 있는지, 어느 정도 크기의 시내가 흐르고 있는지 떠올려요. 또 바람이 많이 부는 날인지, 비가 오는 날인지, 상황에 따라 다른 숲의 모습을 머릿속에 그려보며 그에 맞는 사운드를 조합하는 거죠.

사용자들이 앱을 통해 언제, 어디서든 자연을 경험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.

마크 헨드릭스

같은 장소라도 계절, 밤과 낮, 날씨에 따라 소리가 달라지겠네요.

스테레: 그럼요. 같은 장소라도 매번 다른 경험을 선사하죠. 새들은 어느 계절에 가장 강렬하게 지저귀는지, 박쥐들은 몇 시에 모습을 드러내고, 올빼미들은 몇 시부터 울기 시작하는지. 자연에서 오랫동안 지내다 보면 그런 소소한 디테일이 귀에 들어와요.

마크: 〈Wild Journey〉를 만들 때 이러한 부분에 특히 신경 썼어요. 같은 사운드스케이프더라도 어제와 오늘이 다른 거죠. 스마트폰으로 자연을 접하는 사용자들에게 최대한 현실적인 경험을 선사하고 싶었어요.

이미 자연과 가까이 지내는 사람들이 이용할 만한 기능도 있나요?

스테레: 그럼요. 비 오는 소리를 들으며 잠드는 걸 정말 좋아하는데 늘 비가 오는 건 아니죠. 그럴 땐 저도 앱을 활용해요. 〈Wild Journey〉에 있는 명상 수업도 추천해요. 평소와는 조금 다른 방식으로 자연을 바라보는 계기가 될 거예요.

우리에게 자연이 필요한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?

스테레: 도시에서 보내는 삶은 참 빡빡해요. 숨 돌릴 틈도 없이 앞만 보고 달려야 할 때가 많죠. 반면, 자연은 서두르지 않아요. 조급해하지 않아도 모든 게 순리대로 돌아가요. 겨울엔 조용히 휴식을 취하고 봄과 여름엔 꽃과 열매를 맺고…. 삶에도 이런 ’균형’이 필요하죠.



자연을 통해 내게 남은 하루를, 나아가 내게 남은 생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, 삶에서 진짜 중요한 게 무엇인지 생각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아요.

    Wild Weather

    날씨

    다음 앱에서 보기:

    Wildfulness: Meditate & Relax

    건강 및 피트니스

    다음 앱에서 보기:

    Wildfulness 2 - 편안한 자연 소리

    스트레스없는

    다음 앱에서 보기:

    Sonus Island - 해변 소리

    편안한 휴식과 집중, 잘 수면

    다음 앱에서 보기:

    Wild Journey

    건강 및 피트니스

    다음 앱에서 보기: