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렇게 탄생했어요

〈CorelDRAW〉 고급 활용

앤드루 아처의 컬러 그레이디언트 사용법.

CorelDRAW

그래픽 및 디자인

다음 앱에서 보기:

앤드루 아처(Andrew Archer)는 10여 년 동안 일러스트레이터 겸 아트 디렉터로 활동해 왔습니다. '환각을 유발하는' 색 조합으로 유명한 호주 멜버른의 아티스트죠. 그의 작품은 나이키, 아우디, 'GQ', '뉴욕 타임스' 등 유명 브랜드와 출판물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.

우리는 아처를 만나 그가 어떻게 〈CorelDRAW〉를 이용해 색의 한계를 시험하며 초현실적 일러스트레이션을 창조하는지 알아보았습니다.

윤곽 그리기

저는 우선 윤곽을 그린 스케치를 스캔하여 시작합니다. 'LiveSketch'와 'Pen' 도구를 번갈아 사용하며 선 작업을 다시 하죠. 특히 'LiveSketch' 도구를 좋아합니다. 물 흐르듯 매끄럽고 자연스러워 거의 손으로 그리는 것 같거든요. 게다가 예측 기능이 있어서 작업물을 자동으로 수정하고 부드럽게 만들어 줍니다. 일직선이나 완벽한 원이 마법처럼 만들어지죠.

그레이디언트 생성하기

그런 다음 작품을 더 발전시켜 나갑니다.

작품 전체적으로 색 조합을 테스트하고 팔레트를 적용할 때 'Eyedropper' 도구가 유용합니다. 또한 'Eyedropper'로 완벽한 그레이디언트를 찾아내면 작품에 더욱 드라마틱한 느낌을 줄 수 있죠.

〈CorelDRAW〉의 'Interactive Fill' 도구로 쉽게 그레이디언트를 추가할 수 있습니다. 이 도구로 그레이디언트를 늘이거나, 한 가지 색이 다른 색으로 퍼져 가게 할 수 있죠. 그 변화도 실시간으로 반영됩니다. 제가 써 본 것 중에서 가장 좋은 그레이디언트 도구 같아요.

    CorelDRAW

    그래픽 및 디자인

    다음 앱에서 보기: